출처 : sbs 김지성

https://news.sbs.co.kr/news/endPage.do?news_id=N1005908511#openPrintPopup

요약 : (앵커)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홍콩당국이 반중 인사들에 대한 체포 작전에 들
어갔습니다. 야권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되는 의회 선거를 1년 미루어지는 주장도 확신하고 있
습니다. (기자) 수갑을 찬 청년이 경찰에 끌려 나옵니다. 지난해 송환번 반대 시위 때 학생들
을 이끌었던 토니 청입니다.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된 이번 체포 작전으로 16~21살 사이 학생
4명이 체포됐습니다. 반중 단체를 조직한 혐의인데, 지난 1일 발효된 홍콩보안법이 적용됐습
니다. 최고 종신형까지 가능합니다. [리콰이와/홍콩 국가안보처 경찰국장: 기본적으로 체제를
전복하고 분열을 조장, 선동한 혐의입니다.] 시위 현장이 아닌 곳에서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
체포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. 홍콩 민주진영은 “생각과 말이 죄가 되는 시대
가 됐다.” 고 반발했습니다. 오는 9월6일 홍콩 입법회 의원 선거를 앞두고 민주화시위 주역
조슈아 웡 등 12명은 출마 자격증을 박탈당했습니다.

카테고리: 기사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